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도서
이전 제품 보기 다음 제품 보기 크게보기

세월호, 희망을 묻다 적립금

() 해외배송 가능

기본 정보
상품명 세월호, 희망을 묻다
상품요약정보 회원 가입 시 10% 할인
저자 <뉴스앤조이> 편집국 / 강호숙 김형국 박득훈 백소영 오세택 차정식
발간일 2015년 4월 16일
쪽수·크기·ISBN 209쪽 | 120*190mm | 9788990928375
제조사 뉴스앤조이
공급사 자체공급
판매가 8,000원
적립금 400원 (5%)

배송비 2,500원 (15,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세월호, 희망을 묻다 수량증가 수량감소 8000 (  4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장바구니 담기 관심상품 등록 추천 메일 보내기 쇼핑 계속하기 바로 구매하기


※ 공지드립니다.

 


2018년 7월부터 <조이스토어> 도서 판매 정책이 바뀝니다.


발송 인력 문제로 소량의 도서 판매를 중지하기로 했습니다.


단체 주문 또는 10권 이상 주문 시에는 발송 가능합니다.


도서 구매를 원하시는 분은


아래 온라인 서점을 이용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책 소개


지금도 정리를 못 하겠어요. 하나님이 어디 계시는지 모르겠어요. 하나님은 역사 속에서 활동하신다고 배웠고, 그렇게 믿고 살았어요. 피조물을 좋은 쪽으로 인도하신다고 생각했고요. 그런데 2014년을 돌이켜 보면 하나님이 어디 계시는지, 어떤 것에 역사하시는지 그걸 잘 모르겠더라고요. 나는 정말 열심히 살았어요. 가족을 위해 모든 삶을 살았는데, 왜 내 가족이 파괴됐는지 모르겠어요. 왜 하필 나일까,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나, 혼란스럽고 또 억울해요. 하나님이 이 사건을 통해 나에게 뭘 말씀하시려는 건지, 모르겠어요. 내가 그동안 살아온 게 뭐였는지 정리가 안돼요. 앞으로 알게 될지, 어떨지 모르겠지만 그게 참 힘들어요.” _ 유가족 인터뷰 내용 중에서


희생자 가족 중에 신앙을 가지지 않은 분들도 억장이 무너지겠지만, 기독교 신앙을 가진 분들은 더 답답할 것입니다. 신앙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물음들이 더 많을 것입 니다. 그 물음에 누군가 대답을 해 주어야 하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분들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정답이 아니라, 같이 아파하고, 같이 힘들어하고, 같이 위로해 주는, 공감 깊은 소통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세월호 희생자들의 아픔을 넉넉히 품고 공감해 줄 수 있을, 믿을 만한 분들에게 글을 써 달라고 부탁했습 니다. 그분들을 위한다고 한 행동이 자칫 더 힘들게 만든 것은 아닌지 걱정도 됩니 다. 하지만 사랑 안에 두려움이 없다. 온전한 사랑은 두려움을 내쫓는다는 요한일서 418절 말씀에 용기를 내어서 이 책을 만들었습니다. _ 머리글 중에서

 

차례


인터뷰 1

하나님, 그 순간 어디서 무엇을 하셨나요? _ 고 유예은 양 이모 박명희 님

하나님은 공의와 사랑으로 신원하십니다. _ 차정식


인터뷰 2

하나님의 뜻이 아니라, 사람의 탐욕 때문에 일어난 거 맞죠? _ 세월호 실종자 단원고 양승진 교사 아내 유백형 님

남겨진 자의 몫을 감당하겠습니다. _ 백소영


인터뷰 3

왜 나한테 이런 고난을 주시는 걸까요? _ 고 김다영 양 아버지 김현동 님

비록 악이 승리하는 것 같지만_ 김형국


인터뷰 4

우리 아들, 천국에 있는 거 맞겠죠? _ 고 이영만 군 어머니 이미경 님

별보다 더 영롱하고 분명한 천국을 믿습니다. _ 오세택


인터뷰 5

예수님이라면 불의를 보고 가만히 계셨을까요? _ 고 김주희 양 어머니 이선미 님

교회 안에 갇힌 신앙을 넘어 ?선한 사마리아인으로 살아갑시다. _ 강호숙

무통장입금의 경우 주문 후 3일 이내에 입금하셔야 하며, 이후에는 자동 취소됩니다.

  • 주문 상품은 결제 확인 후 배송해 드립니다.
    상품 종류에 따라서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제주도와 도서 산간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붙을 수 있습니다.

    ※ 비회원 '네이버페이' 결제 관련 안내
    - 배송지가 도서산간 지역인 경우, 최종 결제금액 외에 추가 배송비를 별도로 지불하실 수 있습니다. (개별 연락)

교환/반품을 원하시는 경우 뉴스앤조이(02-747-4116)에 전화해 주세요. 

반품 여부를 확인 후 7~15일 이내에 결제 금액을 환불해 드립니다.


물품 수령 후 7일 이상 경과했거나 제품을 사용한 경우, 상품 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교환/반품이 가능한 사유로 반품 시 공급사에서 택배비를 부담합니다. 

단순 변심으로 인한 교환/반품 시 택배비는 고객 부담입니다.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장바구니 0